키캡을 부셔먹다.

오늘도 또 키보드를 뜯는다. 먼저 포스팅에서 키캡을 교체하다 스위치를 부러트려 먹었는데.. 이걸 교체해보고자 체리 갈축과 납땜기 세트를 주문한다.

 

문제의 F10 키 스위치이다. 부러트려 먹었는데 순간접척제로 어떻게 안될까? 해서 순간접척제를 발라봤는데.. 양 조절에 실패해서 키 아래로 스며 들어 키가 완전히 리턴도 안되고 들어가서 잘 나오지도 않는다.

 

이 상태로 만들어 놓으니 온갖 이물질들이 쏟아진다. 위에 있는 흰색키보드도 한번 이렇게 뜯어서 청소를 해야하지 않을까 싶다.

 

납땜기로 살살 지져서 납을 녹이고 뒤에서 툭툭 치고 앞에서 잡아당기니 생각보다 간단하게 스위치가 쏙 빠진다. 사람들이 이래서 축 교체를 하고 그러는구나 라고 한번 더 깨달았다. 

 

납땜은 거의 20년 만에 해보는 거 같은데 그때나 지금이나 벽돌 쌓는 손이라 역시나 모양이 예쁘지 않다. 전기만 통하게 하면 된다. 어차피 조립하면 안보인다.

 

결국 갈아끼워진 스위치 혼자 색깔이 다르다. 하우징와 키캡 조립 전 테스트를 해보니 정상작동을 한다.

 

결론

생각보다 스위치 교체는 쉽다. 하지만 납땜을 한번도 안해본 사람은 좀 어려울 거 같다. 그리고 마제스터치의 경우 스위치를 구매할 때 날개가 없는, 보강판이 있는 키보드용 스위치를 사면 된다. 체리 갈축을 사려고 검색해보니 많은 결과물들이 검색되는데 그 중에 스위치 설명에 보강판이 있는 키보드용 이라는 문구가 많이 있었다. 마제스터치는 뭘사야하나.. 하고 고민했는데.. 딱히 가격이 비싸지도 않고 해서 안되면 다시 주문하지 하고 그냥 보강판이 있는 키보드용으로 시켜서 작업하니 딱 맞았다.

 

기계식 키보드라는 녀석은 물리적으로 뿌셔먹지 않고 물에 담그지 않는 이상 특출나게 고장날 것이 없는 것이다 보니 새로 사기도 뭐하고 심지어 고장날 만한 요소 중에 하나인 스위치 조차도 쉽게 바꿀 수 있으니 한번 사면 키보드 수집이 취미가 아닌 이상 이렇게 고쳐서 쓰면 되는 것 같다.

마제스터치

내가 개발로 밥벌이를 하기 시작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기계식 키보드라는 걸 알게 되었고 그때 접한 녀석들이 바로 필코 마제스터치 이다. 모델명에 나와있듯이 갈축에 검은색, 흰색 각각 하나씩 있다. 이 키보드는 당시 135,000원 이라는 가격을 자랑했고 (지금도 체리MX를 쓰는 키보드들은 다 비싸다.) 나름 개발자의 동반자 같은 그런 녀석이다. 근데 이녀석을 오래 쓰다보니 흰색의 경우는 키캡이 누렇게 변하고 검은색의 경우는 왼쪽 컨트롤 키 각인이 지워지고 오른쪽 시프트키에 뭔가 모를 흔적이 남고 무엇보다 ABS 키캡이라 번들거림이 장난아니다. 

 

레오폴드  FC750R PD 그라파이트 화이트

그러다 어깨통증이 심해지고 그래서 텐키리스를 써보고자 레오폴드의 FC750R PD 그라파이트 화이트를 구매했다. 숫자 키패드를 자주 사용하던 입장에선 텐키리스가 처음엔 좀 어색했는데 오히려 나중에 적응되니까 훨씬 편했다. 문제는 이때 처음으로 PBT 키캡이라는 것을 알아버렸다. 같은 체리MX 갈축이지만 뭔가 좀 다른 느낌. 뭔가하고 찾아보니 그게 바로 키캡의 차이였다. 그래서 한동안 벼르다가 집에 있는 두 필코에게도 키캡을 바꿔주기로 한다.

 

비프렌드 108키 염료승화각인 PBT 키캡

https://smartstore.naver.com/b-friend/products/2966963688

 

비프렌드 108키 투톤 염료승화 기계식 키보드 키캡 (핑크/그린) : 비프렌드

[비프렌드] 입력기기 전문 브랜드 (주)비프렌드 스마트스토어

smartstore.naver.com

일단 이걸 하나 샀다. PBT 키캡이 한글각인까지 되어있는게 잘 없다보니 선택의 폭이 좁았는데 예상외로 가격과 품질이 괜찮은 녀석이 나타났다. 초록색 키캡도 사서 크림치즈 같은 느낌으로 해볼까 하다가 역시 남자는 핑크다 라고 생각하고 핑크로 골랐다. 근데 왠지 조만간 초록색 키캡도 구매하지 않을까 싶다. 이러면 그냥 1+1 로 1만원만 더 내면 되는 옵션으로 살껄 그랬다. 키캡에 인쇄된 글꼴이 예쁘다. 얼마 전까지 그라파이트 색상을 팔았는데 이제는 들여올 예정이 없다고 한다.. 그게 딱인데... 

 

몬스타 데빌스킬 PBT 키캡

https://smartstore.naver.com/monstarkorea/products/2869377141

 

몬스타 데빌스킬 한영 이중 사출 PBT 프리미엄키캡 닌자키캡 / 측각키캡 : 몬스타기어

[몬스타기어] 몬스타기어 공식 스토어, 게이밍기어 무선이어폰, 스피커, 헤드셋, 마우스, 커스텀수냉PC

smartstore.naver.com

얘도 역시나 가격이 좋다. PBT에 한글각인에 이중사출이다. 하지만 LED 투과용 키캡이라 그런지 인쇄된 글꼴이 예쁘지 않다. 예는 검은색 키보드에 완전 보색인 노란색 키캡으로 올려주면 좋을 거 같아서 구매한다.

 

작업시작

아주 잠깐 흰색키보드에 노란색을 올려볼까 고민했었다.

 

다 분해...

 

키캡의 프로필도 거의 일치한다.
역시 남자는 핑크

흰색 키보드는 별 문제없이 수월하게 잘 끝났다.

 

이제는 검은색 키보드 작업을 들어간다.

오래 사용하니까 각인이 다 지워지고 키보드에 정체모를 자국이 남는다.

문제는 이 노란색 키캡의 경우는 시프트 키 두개와 엔터키 안쪽의 가공이 불량인 건지 키캡이 두꺼워서 그런건지 스테빌라이저 고정하는 부분에 키카 눌리면 키캡 안쪽이 걸려서 키가 리턴되지 않는 일이 생겼다. 그래서 결국 T6 별나사 측면을 가지고 문제가 되는 키캡들의 안쪽을 다 갈아내기 시작했다.

키캡 안쪽에 보이는 각진 부분이며 안쪽 끝단 부분을 모조리 갈아버림

그렇게 많이 갈아내고 나서야 키가 정상적으로 리턴이 된다.

확실히 검은색과 노란색의 조합이 눈에 확들어온다. 문제는 검은색 키보드는 작업하다 F10 스위치를 날려먹어서 조만간 키보드를 분해해서 스위치를 분해해야 한다. 키캡 교체하다가 납땜도 하게 생겼다.

 

총평

확실히 PBT 키캡이 감촉이 좋고 키 소음도 약간 줄어든다. 레오폴드의 경우 흡음판이 있는 녀석이라 키 소음이 중후(?)하게 나는데 확실히 필코는 촐랑대는 느낌이다. 그래도 키캡을 바꾸고 나니 약간은 소음이 줄어든다. 그리고 무엇보다 번들거림 없이 살짝 까끌까끌한 그래서 뽀송한 그 느낌이 너무 좋다.

https://velog.io/@crazy4u2/Error-ENOSPC-System-limit-for-number-of-file-watchers-reached

 

Error: ENOSPC: System limit for number of file watchers reached,

가끔 react 를 가지고 열심히 일을 하다보면 라는 에러를 내뱉는 경우를 볼 수 있다. 이럴 경우 라고 터미널에 입력해주면 아주 깔끔하게 처리된다.원인은 너무 열심히 일을 해서 시스템의 파일와

velog.io

티스토리는 코드 관련된 내용을 정리하기 조금 까다로워서 벨로그에 남겨놓고 퍼옴.

+ Recent posts